프렌즈의 기적같은 사랑이야기

각국에서 펼쳐지는 프렌즈의 기적같은 사랑이야기를 전합니다.

프렌즈 칼럼

  • 프렌즈 이야기
  • 프렌즈 칼럼
이름 관리자 이메일 friends@hifriends.or.kr
작성일 2019-12-17 조회수 150
파일첨부 버킷리스트 포스터.jpg
제목
프렌즈 NGO칼럼 2001
행복을 전하는 버킷리스트

올해를 시작하는 새해의 아침, 여러분들은 어떤 마음으로 2020년을 맞이하셨나요?
인생의 계획은 언제나 세울 수 있는 일인데 시간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먹고 살기 바쁘다는 핑계로, 직장생활과 경제적인 이유로 인해
정말 내가 살아가는 이유와 소중한 것들을 잊고 살아가고 있지는 않은지 생각해 보는 시간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혹시 여러분들은 나만의 버킷리스트(Bucket list)를 작성해 본 적이 있으신가요?
‘버킷리스트’(Bucket list)는 죽음을 뜻하는 속어 ‘킥 더 버킷(kick the bucket)’과 ‘list’가 합쳐진 말로
평생 한 번쯤 해보고 싶은 일, 죽기 전에 꼭 해야 할 일을 적은 목록을 말합니다.

사람들에게 ‘버킷리스트’라는 단어를 대중적으로 알리게 된 영화 한 편 소개합니다.
-버킷리스트: 죽기 전에 꼭 하고 싶은 것들 (The Bucket List, 2007)

[줄거리] 생이 얼마 남지 않은 두 노인이 한 병원에서 만납니다.
가난하지만 한 평생 가정을 위해 헌신하며 살아온 차량정비사 ‘카터 챔버스’(모건 프리먼),
또 다른 한 사람은 16살 때부터 돈을 벌기 시작해 자수성가한 백만장자이지만,
갑작스런 각혈로 자신이 운영하는 병원에 입원한 사업가 ‘에드워드 콜’(잭 니콜슨).
같이 한 병실을 쓰며 불편한 동거를 시작하고 조금씩 서로에 대해 알아가며,
서로의 상황과 마음을 이해해가는 두 사람은 어느 날 의사에게 생존 확률 오 퍼센트, 길면 1년이라는 시한부 선고를 듣게 됩니다.
공통점이라곤 없는 이 두 사람의 유일한 공통점은 오로지 앞만 보고 달려온 인생과 그 끝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우연히 카터가 전에 작성해 둔 버킷리스트를 본 에드워드가 함께 모험을 떠나볼 것을 제안합니다.
그들이 최초로 시도한 버킷리스트는 에드워드가 써놓은 스카이 다이빙하기!
두 친구는 함께 작성한 리스트를 가지고 전 세계를 돌아다니며 하나하나씩 이뤄가는데…

영화 속 두 노인의 버킷리스트 몇 가지를 공개합니다!
- 장엄한 광경보기
- 낯선 사람 도와주기
- 눈물 날 때까지 웃어보기
- 머슬카(muscle car)로 카레이싱 해보기
- 스카이 다이빙 해보기
- 영국 스톤헨지 가보기
- 프랑스 루부르 박물관에서 일주일 보내기
- 오토바이로 중국 만리장성 질주하기
- 이집트 피라미드 보기
- 아프리카 빅토리아 폭포 보기
- 인도 타지마할 보기
- 이탈리아 로마 방문하기
- 잊고 지냈거나 헤어졌던 사람과 연락하기

그들은 마지막 죽음을 통해 버킷리스트를 모두 이뤄내면서 영화는 끝이 납니다.
이 영화가 개봉하고 한동안은 버킷리스트가 유행처럼 번졌다고 합니다.


[프렌즈의 버킷리스트]
프렌즈 사업장 아이들에게 들려오는 소망은 무엇이 있을까요?
- 동생이 태어나서 엄마가 많이 바쁜데, 빨리 혼자 공부하는 법을 배워서 잘하고 싶어요.
- 아빠가 멀리 일하러 가셔서 할머니랑 생활하고 있는데 아빠가 빨리 돌아와 함께 지내고 싶어요.
- 18살이 되고 좋아하는 축구와 취업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어서 꿈을 찾고 싶어요.
- 엔지니어가 돼서 헬리콥터를 만드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 열심히 해서 축구선수가 되고 싶어요

어려운 환경 속에 살고 있지만, 아이들의 맘속에 작지만, 진심이 담긴 꿈과 소망들이 있습니다.
이 아이들의 소중한 꿈들을 더욱 많은 사람들과 함께 응원하고, 이룰 수 있게 도와주는 것,
그런 과정을 통해 모든 사람들이 행복과 사랑을 나누며 살아가는 것.
그것이 프렌즈의 버킷리스트입니다.

이웃을 위해 모으는 작은 저금통, 한 명의 아동과 결연을 약속하기 등
프렌즈의 버킷리스트는 여러분들이 함께 할 때 이룰 수 있습니다.

[여러분의 버킷리스트는?]
우리에게 남은 시간은 얼마나 될까요? 우리가 살면서 가장 많이 후회하는 순간이
한 일에 대한 후회보다, 하지 않은 일에 대한 후회가 많다고 합니다.
마지막 순간에 아쉬움이 없도록, 여러분의 삶 속에서 행복을 전하는 SMART 버킷리스트를 작성해보세요.

<SMART 버킷리스트 작성법>
S: Specific 구체적으로
M: Measureable 측정 가능한
A: Act-oniented 행동지향적인
R: Reality 현실적인
T: Time-limited 마감시간이 있는

버킷리스트는 생각만 할 때와 그 생각들을 글로 정리해서 적어보고
그것을 실천할 때와는 정말 다르답니다. 정해진 숫자가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원하는 만큼 적어보는 것죠.
버킷리스트를 작성하면 할수록 내가 삶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보다 선명해지고,
가치있는 삶을 살 수 있는 목표와 방향도 얻게 될 것 입니다. 만약 세운 목록을 다 이루지 못하였더라도
내년에 다시 한법 도전해볼 수 있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버킷리스트에 나의 이웃과 주변 사람에게 행복을 전하는 버킷리스트를 추가해보면 어떨까요?

(사진출처: 네이버영화)

이전글
다음글 프렌즈 NGO칼럼 1912